본문바로가기 54.234.228.185
모바일 메뉴 닫기

DCU홍보

The difference you are making

메인으로

언론 보도

고승익 교수 '우리말 새 로마 미사 경본에 따른 화답송' 출간
작성일 : 2018/11/08 작성자 : 홍보실 조회수 : 77

<보도자료 원문>




고승익 교수 우리말 새로마 미사 경본에 따른 화답송’  출간

 

 

   대구가톨릭대학교 작곡?실용음악과 고승익(크리스토폴) 교수(작곡가)가 최근 우리말 새 로마 미사 경본에 따른 화답송’(도서출판 으뜸사랑)을 출간했다. 이와 함께 우리말 가사에 따른 그레고리오 성가 미사 통상문 제8, 일명 천사 미사곡도 펴냈다.

 

   ‘우리말 새 로마 미사 경본에 따른 화답송은 전례력에 맞추어 구성되었다. 로마 미사 경본의 개정된 가사에 따라 모든 미사에 맞게 시편을 골라 쓸 수 있도록 새롭게 작곡 또는 편곡한 246곡의 악보를 수록했다.

 

   지난 2017년 한국 가톨릭교회는 로마 미사 경본을 한국어판으로 공식화 했다. 전례력에 따라 모든 미사의 텍스트가 정리되면서 한국 가톨릭교회의 전례 음악 토착화에 큰 방향이 제시되었다.

 


      



   지난 1960년대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정신은 말씀을 선포하는 데 그칠 것이 아니라 모든 신자들이 함께 나누고, 이 과정에 모든 신자들이 동참하기를 권장하고 있는데 새 로마 미사 경본은 우리말과 그레고리오 성가를 이 같은 토착화의 도구로 부각시키고 있다.

 

   그레고리오 성가는 로마 가톨릭교회의 전통적인 단선율 성가로서 라틴어 가사의 액센트, 문장구조, 의미와 정서가 노래 가락에 일치하여 그 단순함과 소박함, 정연한 아름다움이 기도를 담아내는 데 가장 이상적이다.

 

   고승익 교수는 옛 그레고리오 성가의 정신을 우리말 가사로 구현하고자 지난 8월 천주교 대구대교구의 인가를 받아 출간작업에 몰두했다. 이 두 권의 저서는 바로 그러한 노력의 결실이라 하겠다고 말했다.

 

   ‘천사 미사곡은 새 로마 미사 경본에 수록되지 않은 그레고리오 성가 미사 통상문 제8번을 우리말 가사와 반주를 붙여 편곡한 것인데, 부록으로 니케아-콘스탄티노플리스 신경과 사도신경을 그레고리오 성가 양식으로 작곡해 수록하였다.

 

   고승익 교수는 대구가톨릭대학교에서 25년 간 전례음악을 연구하고 학생들을 가르쳐왔다. 한국가톨릭작곡가협회 초대 회장,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성음악 위원 등을 역임했으며, 작품집으로 고승익 성가대 특송곡집’ ‘교우들과 함께 드리는 미사곡등이 있다.



[보도 기사 바로 보기]

 

경북일보


경북매일


아시아뉴스통신


대학저널


NSP통신



댓글 작성
최상단 이동 버튼